‘기자와 기싸움’ 아르테타, ‘손흥민 PK’ 판정 불만에 동문서답까지
‘기자와 기싸움’ 아르테타, ‘손흥민 PK’ 판정 불만에 동문서답까지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켈 아르테타. 사진|뉴시스/AP
미켈 아르테타.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미켈 아르테타(40)가 판정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아스널 FC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핫스퍼와 22라운드(순연 경기) 원정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비기기만 해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이 사실상 유력했지만 토트넘의 3골에 모두 관여한 손흥민의 활약에 무릎 꿇었다.

손흥민은 전반 21분 손흥민을 수비하던 세드릭을 상대로 페널티킥(PK)을 유도했다. 키커로 나선 해리 케인이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아스널의 중앙수비수 롭 홀딩은 손흥민을 손으로 잡아끌어 전반 26분 경고를 받았다. 이어 전반 33분 상대 진영을 향해 돌아 들어가는 손흥민을 놓치지 않으려 팔꿈치로 가격했고 주심은 바로 퇴장을 명령했다.

경기 후 아르테타는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판정에 대한 불만을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경기에 대한 평가를 솔직하게 내릴 수 없다. 솔직히 말한다면 큰 징계를 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나는 솔직한 편이지만 이 경기는 그게 불가능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인터뷰를 진행한 기자는 구체적인 답을 듣기 위해 “판정이 만족스럽지 않았다는 의미인가”라고 다 묻기도 전에 말을 끊으며 “선수들이 너무 자랑스럽다. 뉴캐슬전을 위해 전진하겠다”라고 동문서답했다.

홀딩이 손흥민에게 한 반칙이 정당했는지 묻자 “선수라면 경기 중 결정을 내려야 할 때가 있다. 홀딩은 그렇게 했을 뿐이다”라고 옹호했다.

이후 대답은 더욱 산으로 흘러갔다. 페널티킥 판정에 대해 불만이 있는지 묻자 “내 의견을 당신에게 말해줄 수 없다”라고 답했다. 기자가 그 이유를 알려달라고 재차 묻자 “그렇게 되면 제가 징계를 받는다. 내 ‘바디 랭귀지’를 보면 다 알 수 있다”라고 질문을 피했다.

‘퇴장 전까지 아스널의 경기력은 문제가 없었냐’는 질문에 아르테타는 “전혀 없었다. 그건 확실하다”라고 힘줘 말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