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토미야스 졌어도 손흥민에 엄지 척! “亞 새역사, 득점왕 해라”
日, 토미야스 졌어도 손흥민에 엄지 척! “亞 새역사, 득점왕 해라”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널 토미야스 다케히로와 토트넘 손흥민. 사진|뉴시스/AP
아스널 토미야스 다케히로와 토트넘 손흥민.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일본도 손흥민(29)의 활약을 인정했다.

손흥민은 1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후반 2분 쐐기골을 터트리며 토트넘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으로 시작해 손흥민으로 끝난 경기였다. 토트넘이 넣은 3골에 모두 관여했다. 전반 21분 득점으로 이어진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2번째 득점도 그의 코너킥에서 시작됐다. 그리고 팀의 3번째 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다.

리그 21호골을 넣은 손흥민은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단 1골 차로 추격하며 시즌 막판 득점왕 레이스에 불을 붙였다.

이번 북런던 더비는 작은 한일전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한국의 손흥민과 일본의 토미야스 다케히로가 공수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3골에 모두 관여하고 롭 홀딩의 퇴장을 유도한 손흥민의 압승으로 끝이 났다.

같은 날 일본 언론 <풋볼존>은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로서 새 역사에 다가서고 있다. EPL 득점왕까지 단 1골이 남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이 대승을 거뒀다.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일본 포털 사이트에 따르면 누리꾼들은 “아시아 최고의 선수는 손흥민”이라고 인정하며 “이왕이면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까지 올랐으면 좋겠다”라고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