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토트넘 사랑...손흥민 절친 MF, SNS로 북런던 더비 응원
여전한 토트넘 사랑...손흥민 절친 MF, SNS로 북런던 더비 응원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5.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함께 활약한 손흥민과 델레 알리 & SNS로 토트넘을 응원한 알리. 사진|뉴시스 & 델레 알리 SNS 캡쳐
과거 함께 활약한 손흥민과 델레 알리 & SNS로 토트넘을 응원한 알리. 사진|뉴시스 & 델레 알리 SNS 캡쳐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델레 알리(26‧에버턴 FC)가 토트넘을 향한 여전한 마음을 나타냈다.

토트넘 핫스퍼는 13일 오전 3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아스널 FC와의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순연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승점 65점(20승 5무 11패)으로 아스널(승점 66점)을 바짝 추격했다.

토트넘은 전반 23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반칙을 당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헤리 케인이 득점을 터트렸다. 전반 33분에는 손흥민을 막는 과정에서 롭 홀딩이 옐로 카드 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했다.

기세를 잡은 토트넘은 전반 36분 손흥민의 코너킥으로 시작된 공격을 케인이 마무리지으며 추가골을 터트렸다. 이후 후반 1분 손흥민의 득점까지 나오며 홈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과거 토트넘에서 활약한 알리도 집에서 북런던 더비를 관전했다. 알리는 2015-2016시즌부터 토트넘에서 활약하며 지난겨울 에버턴으로 임대를 떠났다. 손흥민,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브렌트포드 FC)와 함께 'DESK'라인으로 불리며 토트넘의 전성기를 함께 했다. 한국팬들에게는 손흥민과 각별한 사이로 많은 응원을 받았다.

알리는 본인의 SNS를 통해 TV로 경기를 시청하는 사진과 함께 득점을 기록한 'Harrykane'(케인)을 태그하며 응원을 보냈다. 잠시 팀은 떠나 있지만 토트넘에 대한 여전한 마음을 나타낸 모습이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레고 2022-05-14 15:14:28
케인의 절친같은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