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스파이크, 작곡가→바비큐로 연 43억 벌어
돈 스파이크, 작곡가→바비큐로 연 43억 벌어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2.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서민갑부'
사진|채널A '서민갑부'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바비큐 가게를 개업하고 연 매출 43억 원의 갑부가 된 요식업자 돈 스파이크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는 14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되는 '서민갑부'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작곡가로 이름을 날린 돈 스파이크가 출격한다.

3년 전 은퇴를 선언한 돈 스파이크는 고기의 제왕을 꿈꾸며 자신만의 조리법으로 바비큐 가게를 개업한다. 올해 3년 차 사장님이 된 돈 스파이크는 소고기 주문부터 보관은 물론 새벽마다 직접 바비큐를 준비한다고. 직접 나서는 이유는 개업 때부터 지켜온 '맛이 없는 고기는 버린다'는 철칙 때문이다. 그는 매장 운영뿐 아니라 홈쇼핑을 통해 다양한 고기 요리를 사람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여기에 그는 새로운 고기 요리 가게로 '수제 버거집'을 열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그의 음악 인생도 들여다본다.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나 명문대 작곡과에 입학하며 비교적 순탄한 인생을 살아왔던 그는 IMF사태로 아버지의 사업이 실패하며 가족들이 흩어져 살아야만 했다고. 그러다 우연한 기회로 가요계에 발을 들인 그는 작곡가로서의 커리어에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운명처럼 다가온 바비큐는 그를 고기를 써는 바비큐 가게 사장님으로 새로운 인생을 맞이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깜짝 결혼 발표에 이어 새로운 가족 소식까지 돈 스파이크의 인생 이야기가 기대를 높인다.

글=뉴시스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