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력에서 갈렸다...토트넘, '태클수' 24대11로 아스널 압도
정신력에서 갈렸다...토트넘, '태클수' 24대11로 아스널 압도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핫스퍼 선수단. 사진|뉴시스/AP
토트넘 핫스퍼 선수단.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승리에 대한 의지가 남달랐다.

토트넘은 13일 오전 3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아스널 FC와의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순연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승점 65점(20승 5무 11패)으로 아스널(승점 66점)을 승점 1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경기 초반부터 흐름을 잡은 토트넘은 전반 23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반칙을 당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헤리 케인이 득점을 터트렸다. 이어 롭 홀딩이 손흥민을 막는 과정에서 두 번이나 경고를 받아 퇴장까지 당했다.

수적 우위를 확보한 토트넘은 전반 36분 추가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코너킥을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헤더로 연결했고 케인이 멀티골을 기록했다. 이어 후반 1분에는 손흥민이 직접 팀의 세 번째 득점을 터트리며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페널티킥, 퇴장, 손흥민의 활약 등 여러 요인이 있었지만 승부를 가른 또 하나의 요소는 의지였다. 이날 토트넘 선수들은 볼에 대한 집중력을 바탕으로 적극성을 보였다.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경기에 대한 몰입이자 홈 팬들의 응원에 대한 화답이었다. 토트넘 팬들은 카드세션으로 선수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같은 날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에 따르면 토트넘은 이날 24번의 태클을 시도했다. 아스널은 11번으로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성공 횟수는 토트넘 16회, 아스널 6회로 더 큰 격차를 보였다. 토트넘은 인터셉트도 13대9로 앞서며 남달랐던 적극성을 수치로도 증명했다.

선수 개별적으로는 에메르송 로얄이 8번으로 최다 태클을 기록했고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4회,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라이언 세세뇽이 각각 3회씩 시도했다. 공격 전술과 함께 정신력에서 승부가 갈린 북런던 더비였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