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팔꿈치로 맞은 손흥민, 꾹 참았다 ”내게 위험한 행동, 명백한 반칙“
또 팔꿈치로 맞은 손흥민, 꾹 참았다 ”내게 위험한 행동, 명백한 반칙“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핫스퍼 윙포워드 손흥민. 사진|뉴시스/AP
토트넘 핫스퍼 윙포워드 손흥민.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손흥민(29)이 팔꿈치로 가격 당한 순간을 떠올렸다.

토트넘 핫스퍼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 FC와 22라운드(순연 경기) 홈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4위 아스널을 1점 차로 추격하며 챔피언스리그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손흥민으로 시작해 손흥민으로 끝난 경기였다. 전반 21분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전반 33분 손흥민을 밀착 수비하던 롭 홀딩의 퇴장을 유도해냈다. 이어 전반 37분 두 번째 골에 관여했다. 그리고 팀의 세 번째 골을 터트리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EPL 21번째 골을 넣은 손흥민은 득점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단 1골 차로 추격하며 득점왕 경쟁을 이어갔다.

경기 후 손흥민은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승리는 언제나 기쁘다. 더비 승리는 더 기쁘다. 의미가 큰 승리였고 우리는 (4위 아스널과)격차를 좁혔다. 정말 기분 좋은 경기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홀딩의 퇴장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초반부터 손흥민을 마크하며 신경전을 유도했지만 결국 제 꾀에 제가 넘어갔다.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 진영 방향으로 돌아 들어가던 손흥민을 팔꿈치로 가격했고 주심은 전반 26분 경고를 받았던 홀딩에게 레드 카드를 꺼내 보였다.

손흥민은 ”나는 빈공간으로 뛰는데 홀딩은 공과 상관없이 나에게 반칙을 했다. 내게 위험한 행동이었고 명백한 반칙이었다“라고 떠올렸다.

손흥민은 지난 리버풀전에서도 수비형 미드필더 파비뉴에게 팔꿈치로 가격 당한 바 있다. 당시 손흥민은 볼 경합 중 팔꿈치에 목을 맞아 쓰러졌고 주심은 파비뉴에게 경고를 줬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