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황대헌, 2022/23시즌 태극마크 포기...곽윤기도 기권
코로나19 여파? 황대헌, 2022/23시즌 태극마크 포기...곽윤기도 기권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대회 남자부 1500m 준결승 경기, 황대헌(강원도청)이 미끄러진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4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대회 남자부 1500m 준결승 경기, 황대헌(강원도청)이 미끄러진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부진했던 황대헌(23·강원도청)이 대회 중도 기권을 선언했다. 곽윤기(33·고양시청)도 부상으로 선발전에 나서지 못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 4일부터 오는 8일까지 서울 노원구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2022/23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을 1, 2차에 걸쳐 진행한다.

5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황대헌은 전날 열린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첫날 경기를 마친 후 기권을 결정했다.

황대헌은 첫날 남자 500m, 1500m 모두 입상에 실패했다. 500m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지만, 추월 과정에서 반칙을 범해 실격됐다. 1500m 준결승전에 올랐지만 추월을 시도하다 넘어져 탈락했다.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지난달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 불참한 황대헌은 컨디션 조절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

황대헌은 지난 2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중국의 편파판정을 딛고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메달, 계주 50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맏형 곽윤기도 부상으로 기권했다. 곽윤기는 전날 1500m 준준결승전에서 레이스 도중 앞으로 크게 넘어지며 허벅지 부상을 당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