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전설’ 삼성 강민호, 2000경기 –1…3000루타도 임박
‘살아있는 전설’ 삼성 강민호, 2000경기 –1…3000루타도 임박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2.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라이온즈 포수 강민호.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 포수 강민호. 사진|삼성 라이온즈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그야말로 살아있는 전설이다. 

국가대표 포수인 삼성 라이온즈 강민호가 2,000경기와 3,000루타 달성에 각각 1경기와 14루타만을 남겨두고 있다.

KBO 리그에서 2,000경기 출장을 달성한 선수는 2008시즌 전준호(우)부터 2020시즌 김태균(한)까지 총 14명이다. 현역선수 중 최다 출장 기록을 보유한 강민호는 2,000경기 출장을 완성할 경우 통산 15번째이자 삼성 소속 선수로는 2009시즌 양준혁, 2018시즌 박한이에 이어 세번째가 된다.

2004년 9월 19일 사직 현대 전에서 데뷔한 강민호는 이듬해인 2005시즌부터 2021시즌까지 단 두 시즌(09, 14시즌)을 제외한 15시즌 동안 100경기 이상 출장했다. 2006시즌에는 당시 시즌 전 경기인 126게임을 소화했다.

강민호는 2,000경기와 함께 역대 20번째 통산 3,000루타에도 도전한다.

강민호는 2005년 4월 5일 사직 현대전에서 개인 첫 루타를 기록했다. 2016시즌에는 2,000루타, 2019시즌에는 2,500루타를 달성한 후 3,000루타 고지에 다가섰다.

체력 소모와 수비 부담이 큰 포수 포지션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강민호의 2,000경기와 3,000루타 기록은 의미있다. 역대 KBO 리그에서 2,000경기 이상 출장을 달성한 포수는 박경완(전 SK), 김동수(전 히어로즈) 단 두 명이다. 3,000루타를 달성한 포수로는 홍성흔(전 두산)이 있지만 커리어의 많은 경기를 지명타자로 출전한 것을 감안하면 강민호는 사실상 첫 풀타임 포수 포지션 달성 선수가 된다. 따라서 2,000경기와 3,000루타를 동시에 달성한 첫번째 포수는 강민호가 될 전망이다.

KBO는 강민호가 2,000경기 출장과 3,000루타를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각각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