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남자부 FA, 전광인-정지석 포함 25명 잔류...김형진만 현대→항공
[오피셜] 남자부 FA, 전광인-정지석 포함 25명 잔류...김형진만 현대→항공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캐피탈에서 대한항공으로 이적한 김형진. 사진|한국배구연맹
현대캐피탈에서 대한항공으로 이적한 김형진. 사진|한국배구연맹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남자부 자유계약(FA)이 만료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5일 "남자부 FA 계약이 모두 만료됐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 FA는 정지석(대한항공), 전광인(현대캐피탈) 등 대어급 자원이 즐비했지만 대부분 빠르게 잔류를 선택했다.

우승팀 대한항공은 곽승석과 총액 7억 1천만원(5억원+2억 1천만원)에, 정지석과 총액 9억 2천만원(7억원+2억 2천만원)에 계약을 체결했고 진성태와 김규민도 팀에 남았다. 준우승팀 KB 손해보험도 김정호, 한성정, 정민수, 황두연과 재계약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도 주축인 최민호, 전광인과 연봉 5억원, 연봉 7억원에 각각 계약했고 여오현도 연봉 1억원으로 잔류를 선택했다. OK 금융그룹은 조국기, 곽명우, 정성현, 박원빈, 전병선과 계약을 체결했다.

같은 날 권영민 감독의 공식 부임을 발표한 한국전력도 서재덕(총액 7억 2천만원), 신영석(총액 7억 5천만원), 황동일(총액 2억 1천만원)을 모두 잡으며 내부 단속에 성공했다. 우리카드는 류윤식, 하승우, 이상욱, 이호건, 송희채가 모두 팀에 남았다.

삼성화재 고준용도 잔류를 선택했다. 26명의 선수 중 유일하게 김형진이 현대캐피탈에서 대한항공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김형진은 대한항공과 총액 1억 4천 2백만원(1억원+4천 2백만원)에 계약을 했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