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내야 타구 페어-파울’ 비디오 판독 대상으로 확대 검토
KBO, ‘내야 타구 페어-파울’ 비디오 판독 대상으로 확대 검토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2.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 판독 확대를 고민 중인 KBO. 사진|뉴시스
비디오 판독 확대를 고민 중인 KBO.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가 비디오 판독과 관련한 사안을 논의 후 결정할 예정이다. 

KBO(총재 허구연)는 경기 중 내야 타구 페어-파울 여부를 비디오 판독 대상 플레이로 확대하는 방안을 10개 구단 단장이 참여하는 실행위원회에서 심의한다.
 
KBO는 지난 14일(목) 잠실 SSG-LG전 ‘내야 타구 페어-파울 오심 판정’ 후 유사한 사례의 오심을 최소화 하기 위해 해당 플레이에 대한 비디오 판독 추가 여부를 검토했다.
 
내야 타구 페어-파울의 비디오 판독 대상 플레이 확대 여부 및 적용 시기는 29일(금) 개최될 예정인 실행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된다.
 
KBO는 더욱 공정하고 객관적인 판정 및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운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