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오리온 강을준 감독, "식스맨들 조금 더 분발해야"
[S트리밍] 오리온 강을준 감독, "식스맨들 조금 더 분발해야"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2.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 사진|KBL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 사진|KBL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고양) = 강을준 감독이 아쉬움을 표했다.

고양 오리온은 2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서울 삼성을 76-70으로 꺾었다. 17승 17패로 5할 승률을 회복했다. 4위 울산 현대모비스(19승 14패)를 2.5게임 차로 추격했다.

선발 투입된 제임스 메이스(200cm, C)가 페인트 존에서 전투력을 보였다. 공격 리바운드 가담으로 토마스 로빈슨(208cm, F)과 기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오리온은 2대2 수비에서 애를 먹었다. 수비가 이뤄지지 않은 오리온은 1쿼터 주도권을 삼성에 내줬다.

이대성(190cm, G)-한호빈(180cm, G)-이정현(187cm, G), 쓰리 가드 조합이 2쿼터 시작 후 2분 11초 만에 가동됐다. 스피드와 외곽 공격으로 승부를 보기 위함이었다. 한호빈이 3점을 연달아 터뜨렸고, 오리온은 삼성과 균형을 맞췄다. 점수는 41-41.

3쿼터 초반에도 균형을 깨지 못했다. 오리온의 해답은 수비였다. 수비 집중력을 끌어올린 오리온은 빠르게 공격으로 바꿨다. 이를 3쿼터 후반까지 유지했다. 64-54로 3쿼터 마무리. 경기 시작 후 처음으로 두 자리 점수 차 우위에 섰다.

위기가 있었다. 임종일(190cm, G)이 자기 매치업을 놓치면서, 오리온이 파울 자유투와 점수를 연달아 내준 것. 그러나 국내 선수들의 공격 적극성이 돋보였고, 오리온은 두 자리 점수 차 우위를 좀처럼 놓지 않았다. 마지막에 위기를 맞았지만, 경기 종료 30.4초 전 테크니컬 파울 자유투와 팀 파울 자유투로 위기를 극복했다.

강을준 오리온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삼성에 16개 차이로 리바운드를 졌다. 우리 팀 경기 중 손가락에 꼽을 정도인 것 같다. 우리가 준비한 걸 이행해줘야 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에이스들이 지쳐있는 것도 식스맨들의 득점이 안 나와서다. 그런 걸 개선하려면, 식스맨들이 분발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