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 대승’ 벤투 감독 ”공수 모두 좋았다...손흥민·황희찬 대안 찾을 것“
‘5-0 대승’ 벤투 감독 ”공수 모두 좋았다...손흥민·황희찬 대안 찾을 것“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KFA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KFA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아이슬란드전 대승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5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서 5-1로 승리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대한축구협회(KFA) 통해 “좋은 경기였다. 선수들이 시즌 초반을 치르는 상황에서 일주일간 전지훈련을 잘 해줬고 좋은 경기력으로 이어졌다. 공수 모두 잘 컨트롤했다”라고 평했다.

이어 “발전해야 할 부분도 있다. 남은 일주일 동안 잘 연구해 몰도바전과 최종 예선 2경기를 준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손흥민, 황희찬이 부상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 2경기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벤투 감독은 이날 송민규와 권창훈이 그 자리를 대신한 것에 대해 “두 선수 다 대표팀을 오래한 만큼 팀 스타일을 잘 알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손흥민과 황희찬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다음 주 두 선수의 상황을 살피고 최종 결정을 할 예정이다. 전에도 말했듯이 팀에 있어 두 선수는 중요하다. 합류하지 못한다면 다른 대안을 찾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몰도바전 선발 선수와 관련해 ”다음 주 전지훈련 2주 차가 시작된다. 어떤 선수를 선발로 세우고 교체로 활용할지는 다음 주 훈련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이후 결정을 내리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축구국가대표팀은 오는 21일 같은 장소에서 몰도바와 2번째 평가전을 갖는다. 이후 27일 레바논과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 7차전, 2월 1일 시리아와 최종 예선 8차전을 치른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