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기니 덤벼!” 마네, 동료 살라·케이타에 AFCON 선전포고
“이집트·기니 덤벼!” 마네, 동료 살라·케이타에 AFCON 선전포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버풀 FC 윙포워드 사디오 마네. 사진|뉴시스/AP
리버풀 FC 윙포워드 사디오 마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사디오 마네가 아프리카 네이션스컵(AFCON) 우승을 다짐했다.

리버풀 주축 마네(이집트)와 모하메드 살라(이집트), 나비 케이타(기니)는 조국을 대표해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참가 중이다. 

마네의 세네갈은 2019년 결승전에서 리야드 마레즈의 알제리에게 0-1로 분패했다. 2년 만에 열린 이번 대회에서 역대 첫 우승을 노리고 있다.

하지만 리버풀 동료 살라와 나비 케이타도 각각 이집트와 기니의 우승을 노린다. 어제의 동료가 오늘의 적이 된 셈이다.

마네는 9일(이하 한국시간) 본인 SNS를 통해 살라와 케이타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안타깝게도 결승전은 한 팀과 싸워야 한다. 이집트와 기니를 모두 상대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마네는 결승전에서 이집트나 기니를 만난다면 1-0으로 세네갈이 승리할 거라고 자신했다. 그는 “너희에게 행운을 빈다. 곧 만나자”고 전했다.

한편 대회는 10일 카메룬에서 개막해 다음 달 7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된다. 세네갈과 기니는 10일 각각 짐바브웨와 말라위를 상대한다. 이어 이집트는 11일에 나이지리아와 대결한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