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없이도 잘나가네...'1박2일' 100회 단내투어, 17% 돌파
김선호 없이도 잘나가네...'1박2일' 100회 단내투어, 17% 돌파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김선호가 하차했지만 '1박 2일'은 순항 중이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시청률 11%(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영어 스피드 퀴즈’에 나선 OB팀의 문세윤이 제시어 촌철살인을 한국어를 섞어가며 직접 몸으로 설명하는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7.4%(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꽉 찬 재미를 선사했다. 2049 시청률 또한 4.5%(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힐링 가득했던 100회 특집 ‘단내투어’ 마지막 페이지와, 좌충우돌 ‘깍두기’ 특집의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다섯 남자는 제주도 자유여행과 함께한 ‘단내투어’를 마치고 코스별 총평에 나섰다. 호평과 악평이 오가는 가운데, 막장 드라마 급 결말이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역대급 새벽 갈치 낚시로 모두의 원성을 샀던 연정훈을 꺾고, 디저트 코스를 준비했던 딘딘이 꼴찌를 차지한 것. 

이에 딘딘은 입을 틀어막고 경악했지만, 그가 전 멤버에게 가장 최하점을 주었다는 또 다른 반전이 밝혀지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초호화 흑돼지 코스 요리와 제주도 향토 음식 한상차림을 준비한 라비, 문세윤은 각각 1등, 2등의 영광을 거머쥐게 되었다.

벌칙으로 한라산으로 직행한 하위권 연정훈, 김종민, 딘딘은 등산로 초입에서 오색찬란한 단풍의 향연에 감탄하는 것도 잠시, 끝이 보이지 않는 가파른 오르막길에 급격한 체력 저하를 호소했다. 급기야 김종민은 등산 중단을 선언하며 길바닥에 드러눕기도.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정상에 도착해 사제비 동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한 세 남자는 스태프들이 건넨 빵과 주먹밥, 초코바 등 알찬 진수성찬을 즐기며 산행을 마무리했다.

한편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요트로 향한 상위권 문세윤, 라비는 평소 ‘1박 2일’에서 찾아볼 수 없는 럭셔리한 투어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어김없이 찾아온 파도의 습격에 또다시 멀미와의 전쟁을 벌이기도. 지칠 대로 지친 문세윤과 라비는 악천후 속에서도 꿋꿋하게 촬영을 이어가는 제작진의 모습에 질린 듯 표효하며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다음으로 전라남도 담양에서 펼쳐지는 ‘깍두기’ 특집이 시작됐다. 울창한 대나무 숲길로 향한 이들은 오프닝부터 난데없이 레이스에 돌입, 영문도 모른 채 목적지를 향해 뜀박질했다. ‘YB’ 딘딘과 라비가 선두로 달려가는 반면, ‘OB’ 연정훈과 김종민, 문세윤은 방전된 채 힘겨워하기도. 그러나 ‘OB’ 멤버들이 새총 코스에서 단번에 미션에 성공, 연정훈과 김종민이 각각 1등을 거머쥐고 딘딘이 꼴찌를 차지하는 대반전이 그려졌다.

1등 보상으로 팀원 우선 선택권을 얻은 연정훈은 ‘동년배’ 김종민을 선택했고, 라비는 딘딘과 한팀이 되어 문세윤이 ‘깍두기’의 운명을 떠안게 됐다. 이어 드넓은 운동장으로 향한 다섯 남자는 강인한 힘과 체력이 필요한 ‘체육대회’가 시작될 것이라 생각했지만, 예상을 뒤엎고 오로지 ‘지성’을 요하는 ‘영어 스피드 퀴즈’가 펼쳐졌다.

먼저 라비는 ‘캐나다 유학파’ 딘딘과 달리 엉망진창 콩글리시를 연발했으나, 찰떡같이 영어를 알아들으며 남다른 센스 플레이를 이어간 탓에 만족스러운 성적을 거두었다. 반면 ‘OB’팀은 바닥난 영어 듣기 능력을 뽐내는 것은 물론, 우리말을 남발하며 반칙을 거듭하는 김종민으로 인해 난항에 부딪히게 됐다. 보다 못한 제작진은 김종민에게 추가 ‘패스’ 기회를 주었으나 그는 오답 행진을 이어가며 빌런으로 등극, 현장을 혼란의 도가니로 만들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