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재결합' 실제 부부...아내 “난 시부모에 월 300만원 줬지만...생활비 7년 못 받아”
'이혼→재결합' 실제 부부...아내 “난 시부모에 월 300만원 줬지만...생활비 7년 못 받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사진|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속터뷰’ 최초로 이혼 뒤 재결합한 부부가 출연한다.

27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의 ‘속터뷰’에는 등장부터 얼음 같은 분위기로 싸늘함을 자아내는 윤종현·이지연 부부가 등장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들은 “저희 실제로 이혼했었어요. 법원도 갔죠. 하지만 1년 정도 떨어져 살다가 재결합한 거예요”라고 말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송진우는 “아니 어떻게 그럴 수가”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고, 최화정은 “그런데 재결합하셨으면 좋아야지. 표정이 두 분 다 왜 저럴까”라며 놀라워했다.

반도체 회사 직원인 남편 윤종현과 마케팅 강사로 일하는 아내 이지연은 2015년 결혼에 골인했지만, 3년 만에 이혼했다. 그러나 약 1년이 지나고 2019년 8월 재결합한 뒤 아들까지 얻고 결혼 생활 중인 특이한 경우였다.

아내의 의뢰사항 역시 독특했다. 아내 이지연은 “시댁에 시부모님과 함께 사는데, 나는 제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반면, 남편은 그냥 가만히만 있는다”며 “외동아들인데, 부모님을 남처럼 생각해서 부모님께 스스로 용돈 한 번 드려본 적이 없다”고 꼬집었다.

또 아내는 “나는 육아를 맡아 주시는 시부모님께 월 300만 원을 고정적으로 드린다. 그런데 남편에게서는 7년간 생활비 한 번 받아본 적이 없다”고 했다. MC들은 “저 아내분이 그렇게 살 수 있는 것도 놀랍다”며 놀라워했다.

아내의 남편에 대한 불만은 계속됐다. 아내는 “남편은 대기업에 다니고, 연봉도 적지 않은데 그걸 본인한테만 다 쓴다”며 “연봉...공개해도 되나”라며 남편의 눈치를 봤다.

‘이혼 뒤 재결합’이라는 특이한 경력을 가진 ‘역대급 부부’의 환장할 이야기는 27일 토요일 밤 11시 ‘애로부부’에서 공개된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