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포경 수술 후 '미스터트롯' 결승 무대…종이컵 차고 올랐다"
정동원 "포경 수술 후 '미스터트롯' 결승 무대…종이컵 차고 올랐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가수 정동원이 포경 수술 후 ‘미스터트롯’ 결승 무대에 오른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영옥, 정동원, 박소담, 솔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동원은 “투혼을 발휘한 무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미스터트롯’ 결승 무대 때 아빠와 저와 약속한 게 있다. 고래를 잡기로”라며 포경 수술을 했던 사실을 밝혔다.

정동원은 “2년 전 부터 약속을 한 게 있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결승이 갑자기 연기가 됐다. 병원 예약을 취소할 수가 없어서, 결승이 연기가 됐으니까 수술을 했다. 그런데 갑자기 앞당겨졌다. 그때 일주일 안 지났는데 그렇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독제 바르고 붕대 감고 종이컵 찬 상태에서 노래를 불렀다”면서 “그때 보면 걸을 때 이상하다. 아파서”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정동원은 “잔잔한 노래를 불렀다. ‘찐이야’ 같은 걸 불렀으면 수술을 다시 할 뻔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