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니카, 몸 여기저기 '아버지' 위해 새긴 문신 "사슴-강의목눌근인-주작 깃털"
모니카, 몸 여기저기 '아버지' 위해 새긴 문신 "사슴-강의목눌근인-주작 깃털"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GQ KOREA 공식 유튜브 채널
사진|GQ KOREA 공식 유튜브 채널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댄서 모니카가 몸 여기저기 새긴 타투의 의미를 전했다.

GQ KOREA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24일 '모니카가 직접 밝힌 타투의 장르와 의미'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모니카는 자신의 몸에 있는 타투들의 의미를 자세하게 털어놨다. 

그는 "맨 처음에 새긴 타투는 사슴 타투다. 약 2년 정도 걸쳐서 고민했다. 첫 타투니까 의미 부여도 많았고 제가 그린 그림으로도 하고 싶었는데 타투는 타투이스트에게 맡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사슴으로 한 이유에 대해 "보통 팔에는 잉어, 꽃 등을 한다는데 저는 꼭 사슴을 하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사슴이 저희 아버지랑 외형이 닮기도 했고 사슴의 의미가 '정의'라는 말이 있어서 그게 너무 좋기도 했다"고 말했다. 

다음 타투는 팔 안에 새긴 한자 레터링이었다. 모니카는 "'강의목눌근인'이라는 한자인데 저희 아버지가 딸에게 주는 지침 같은 거다. '강하고 의연하고 근성 있고 이런 사람이 성인군자다' 이런 쉬운 말인데 그런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저한테 액자를 주셨다"고 말했다. 모니카는 "그때 당시 저희 아버지가 거의 돌아가시기 얼마 전 정도여서 아버지가 없어도 아버지의 목소리가 들릴 정도의 강력한 무언가가 필요했던 거 같다. 내가 되고 싶은 사람보다는 아버지가 해주신 말인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오른팔에 있는 주작의 깃털 타투는 아버지가 돌아가실 즈음에 새겼다고 밝혔다. 모니카는 "주작의 깃털보다 도장이 정말 중요하다. 이 도장은 아버지의 낙관"이라며 "주작의 깃털을 선택한 이유는 '불멸'이라는 뜻이 있어서다. 아버지가 영원히 살고 있다는 의미로 새긴 것"이라 아버지를 떠올렸다.

마지막 타투는 양 손등에 새긴 연꽃이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이 타투를 새겼다는 모니카는 "제가 샤머니즘 같은 걸 좋아하는데 왼손이 숙명이고 오른손이 운명이라는 말을 하더라"라며 "결국 환생이라는 의미와 삶과 죽음이라는 의미가 합쳐진 거다. 아버지가 결국엔 돌아가셨지만 살아계실 거고 같은 게 저한테 계속 반복되는 것이다. 아버지를 기억하는 타투"라고 밝혔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