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김수지-김희진 선봉’ IBK기업은행, 페퍼저축은행 꺾고 드디어 첫 승
[S코어북] ‘김수지-김희진 선봉’ IBK기업은행, 페퍼저축은행 꺾고 드디어 첫 승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OVO
사진|KOVO

[STN스포츠, 광주] 반진혁 기자 = IBK기업은행이 페퍼저축은행을 꺾고 드디어 첫 승을 거뒀다.

IBK기업은행은 16일 오후 7시 페퍼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페퍼저축은행과의 2021-2022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3-2(25-21, 25-27, 25-19, 25-14, 15-9)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IBK기업은행은 드디어 시즌 첫 승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1세트 초반은 공방전이 이어졌다. 공격을 주고받으면서 일진일퇴 추격전이 전개됐다. 연이은 공격이 성공하면서 페퍼저축은행 쪽으로 분위기가 흐르나 싶었지만, IBK기업은행도 추격의 고삐를 당기면서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페퍼저축은행의 엘리자벳 공격에 맥을 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 IBK기업은행이지만, 역전 후 리드를 잘 지켜내면서 25-21 스코어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 초반은 IBK기업은행의 분위기였다. 연이은 공격이 적중하면서 리드를 잡았고 서서히 격차를 벌려 나갔다. 페퍼저축은행도 고삐를 당겼다. 믿을 구석은 엘리자벳이었다. 중심으로 공격을 펼치면서 추격의 끈을 당겼다.

리드를 놓치지 않으려는 IBK기업은행과 역전을 노리는 페퍼저축은행의 대결을 불꽃이 튀었다.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듀스까지 이어진 2세트는 엘리자벳의 끝내기를 등에 업은 페퍼저축은행이 27-25의 스코어로 차지했다.

2세트를 따내면서 경기의 균형을 맞춘 페퍼저축은행의 기세는 달아올랐다. 3세트 초반 맹공을 펼치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IBK기업은행도 추격의 고삐를 당겼지만, 공세에 말리면서 2% 부족한 경기력을 보였다.

페퍼저축은행의 선봉장은 단연 엘리자벳이었다. 공격, 수비 모두에서 존재감을 발휘하면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블로킹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팀에 3세트를 선사했다.

IBK기업은행은 두 세트를 연이어 내준 후 고삐를 당겼다. 4세트 초반 김희진의 활약으로 점수를 쌓으면서 역전 의지를 불태웠다. 추격이 급한 페퍼저축은행은 자체 범실이 많아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분위기는 IBK기업은행 쪽으로 흘렀다. 페퍼저축은행도 전열을 가다듬기 시작했다. 하지만, 서브 범실 등 실수가 많아 전세를 뒤집기는 어려웠다. 결국, 4세트를 내줬다.

5세트에서 양 팀은 물러설 곳이 없었다. 실수가 곧 실점이었다. 양 팀 모두 공격을 주고받으면서 승부는 쉽게 가려지지 않았다. 승부는 IBK기업은행 쪽으로 기울었다. 주도권을 놀치지 않으면서 드디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