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군계일학’ 엘리자벳, 패배 속에서도 빛난 ‘부상 투혼’
[S포트라이트] ‘군계일학’ 엘리자벳, 패배 속에서도 빛난 ‘부상 투혼’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OVO
사진|KOVO

[STN스포츠, 광주] 반진혁 기자 = 엘리자벳의 부상 투혼은 패배 속에서도 빛을 발했다.

페퍼저축은행은 2일 오후 7시 페퍼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흥국생명과의 2021-2022 도드람 V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1-3(23-25, 23-25, 27-25, 28-30)으로 패배했다.

페퍼저축은행은 내심 첫 승을 기대했다. 흥국생명도 이번 시즌 출발이 좋지 않은 점을 파고든다는 전략이었다.

김형실 감독은 경기 전 “흥국생명 상대로 해볼 만하다는 여론이 있는데 한 번 부딪혀보겠다. 도전자의 입장에서 공략해보겠다”며 승리 의지를 불태웠다.

페퍼저축은행의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1세트 초반 연이어 실점을 허용하면서 리드를 내줬지만, 곧바로 추격 의지를 불태우면서 따라붙었다. 이후 공방전의 양상을 만들면서 기세를 끌어올렸다.

페퍼저축은행은 2세트에서 공세를 가했다. 실점을 허용하지 않고 4점을 먼저 따내면서 상승 분위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자체 범실에 발목이 잡혔다. 페퍼저축은행은 기세를 이어가야할 시점과 승부처에서 서브 등에서 범실이 나오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패배 속에서도 빛난 선수는 있다. 페퍼저축은행의 에이스 엘리자벳이다. 스파이크, 블로킹 등에서 존재감을 발휘하면서 팀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간간이 나온 범실은 옥에 티였지만, 단연 존재감이 돋보였다. 엘리자벳은 20득점 이상을 기록하는 등 팀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사실 엘리자벳은 이날 부상 투혼을 펼쳤다. 팔꿈치에 무리가 가면서 통증을 호소했고, 훈련도 기대만큼 소화하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김형실 감독은 “어제 훈련에서 블로킹을 하지 못했다. 오늘 경기는 테이핑을 하고 출전한다”며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다고 우려의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첫 승의 꿈을 품고 있다. 의욕을 불태우다 보니 에이스 엘리자벳 의존도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엘리자벳은 부담감을 떨쳐내고 페퍼저축은행의 에이스의 면모를 발휘하고 있다.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도 팀은 패배했지만, 부상 투혼으로 존재감을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