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4연승’ 전창진 감독, “환경 좋지 않은데도 선수들 최선 다했어”
[S트리밍] ‘4연승’ 전창진 감독, “환경 좋지 않은데도 선수들 최선 다했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L
사진|KBL

[STN스포츠, 전주] 반진혁 기자 = 전창진 감독이 4연승을 챙겨준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전주 KCC는 24일 오후 6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경기에서 109-108 스코어로 승리했다.

전창진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오랜만에 재밌는 경기 아니였나"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송교창, 정창영 빠진 상황에서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 환경이 좋지 않은 데 최선을 다했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날 KCC는 송교창이 빠지면서 전력 공백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김지완이 엄청난 활약을 펼치면서 위안을 삼았다.

전창진 감독은 “그동안 슬럼프였는데 오늘 경기에서 팀을 구해주는 역할을 소화했다. 너무 기쁘다. 계속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어 “컨디션이 100%가 아닌데도 많은 활동량을 선보였다”며 라건아를 향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KCC는 4연승을 거두기는 했지만,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송교창이 복귀할 때까지 실마리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설상가상으로 정창영까지 갈비뼈가 다치면서 당분간 출전이 불가하다.

이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를 통해 선수들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기존의 선수들이 힘을 합쳐서 잘 해결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KCC는 초반 3연패를 기록하면서 부진에 빠졌었다. 전창진 감독은 경기를 치르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수 밖에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어느덧 4연승이다. 언제쯤 정상 궤도로 올라올까?

전창진 감독은 “현재로서는 잘 모르겠다. 정창영이라도 복귀한다면...”이라고 언급하면서 선수들의 부상을 아쉬워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