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이적 후 첫 경기’ 이소영의 아쉬움, “50%도 보여드리지 못했어”
[S트리밍] ‘이적 후 첫 경기’ 이소영의 아쉬움, “50%도 보여드리지 못했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OVO
사진|KOVO

[STN스포츠, 광주] 반진혁 기자 = 이소영이 이적 후 첫 경기에서 만족하지 못했다.

KGC인삼공사는 19일 오후 7시 페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페퍼저축은행과의 2021-22 도드람 V-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3-1(25-16, 20-25, 21-25, 17-25)로 승리했다.

이소영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10번째 시즌인데 첫 번째 이적이었다. 개막전이라서 긴장됐다. 다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50%도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다. 다음 경기에 더 노력하겠다”고 선전을 다짐했다.

KGC인삼공사는 페퍼저축은행의 저력에 허를 찔렸다. 상대의 공격적인 모습에 1세트를 내주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소영은 “시즌 첫 경기여서 버벅거린 것 같다. 할 수 있는 것도 보여드리지 못했다. 어린 선수들이지만 배워야할 점도 있었다. 페퍼저축은행처럼 끈질긴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영은 KGC인삼공사 유니폼을 입기 전 GS칼텍스에서 리더 역할을 소화했다. 팀이 바뀌었기에 변화도 있을 터.

이에 대해서는 “중간에서 끌어가는 역할을 하려고 한다. 특별히 달라진 건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