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전북, ACL 8강전 앞두고 코로나 확진자 1명 발생...경기 정상 진행
[공식] 전북, ACL 8강전 앞두고 코로나 확진자 1명 발생...경기 정상 진행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북 현대
사진|전북 현대

[STN스포츠, 전주] 반진혁 기자 = 챔피언스리그 8강전을 앞둔 전북 현대에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북은 공식 SNS를 통해 “챔피언스리그를 앞두고 시행한 PCR검사에서 선수 1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어 “그 외 선수단 전원은 PCR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양성 판정을 받은 1명은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고 덧붙였다.

전북은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상황에 대해 알렸으며, 해당 인원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단에 대해 활동함에 있어 문제없음을 확인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기는 정상 진행된다.

전북은 17일 오후 7시 울산 현대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전을 앞두고 있다.

경기를 앞두고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ACL 8강전 전력 구성 변화가 불가피해보인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