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장점만 가져갔네"...정준하, 아들 로하 '아이돌 비주얼+큰 키' 자랑에 '뿌듯'
"아빠 장점만 가져갔네"...정준하, 아들 로하 '아이돌 비주얼+큰 키' 자랑에 '뿌듯'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캡처
사진|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캡처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방송인 정준하가 끼 많은 아들 자랑에 뿌듯함을 나타냈다.

13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13회에 스페셜 게스트로 정준하가 출연했다.

이날 정준하 아들 로하의 사진이 공개됐다. 초등학교 2학년 9살 로하의 모습에 패널들은 "아빠 장정만 다 가져갔다", "스타일리시하다", "키도 엄청 크다", "이국적인 분위기가 있다"고 감탄했다.

"로하가 표정이 많은 것 같다"라는 말에 정준하는 "로하가 리액션이 정말 좋다. 맥컬리 컬킨 보면서 흉내도 잘 낸다"라며 "끼가 엄청나다"라고 아들을 자랑하며 뿌듯해했다. 김현숙 역시 "뮤비 보면 춤도 엄청 잘 춘다"라며 거들었다.

아이돌 못지않은 끼와 비주얼을 가진 아들 모습에 정준하는 "누가 '아빠 많이 안 닮았나 봐요'라고 해도 기분이 그렇게 나쁘지 않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