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이혼' 이지현 "아이들은 재혼 몰랐다...1년 공황장애"
'두번 이혼' 이지현 "아이들은 재혼 몰랐다...1년 공황장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힐링산장 2' 제공
사진|'힐링산장 2' 제공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쥬얼리로 최고의 전성기를 찍고 연기자로 전향했다가 방송가에서 돌연 사라진 이지현이 두 번째 이혼의 내막을 이야기한다.

오늘(13일) 채널S에서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되는 전광렬의 휴먼 버라이어티 '힐링산장-줄을 서시오 시즌 2'(이하 힐링산장 2)는 첫 번째 게스트로 이지현이 출연한다.

약 7년 만의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이지현. 전성기 시절처럼 변함없는 외모에 모두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집중해주는 전광렬, 이수영, 허경환으로 인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이지현은 가장으로서 현실적으로 돈을 벌어야 한다는 사실을 자각했다고. 그리고 자신이 약 1년 간 겪었던 '공황장애'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한 두 번째 이혼에 대해서도 답했다. 이지현은 사실 두 번째 이혼 보도가 나온 뒤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오픈하고 싶지 않은 개인사일 뿐 아니라, 알고 보니 자신의 어린 두 아이들에게 두 번째 결혼에 대해 얘기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고.

그는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라고 그 내막을 설명하면서 '이제 올 것이 왔구나' 생각, 첫째 딸에게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냈다고 말했다. 이지현은 딸에게 상황을 설명해줬고 결국 딸의 반응에 감동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아픈 손가락 같은 아들에 대한 얘기를 들려주기도 했다.

꺼내기 어려운 얘기뿐 아니라 재미있는 게임도 이뤄졌다. 한 때 '당연하지' 여신으로 활약을 펼쳤던 이지현과 산장지기 전광렬, 산장매니저 허경환의 '당연하지' 한 판이 벌어진 것.

게임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낸 전광렬이 예의 멘트를 날린 가운데, 이지현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승부사 기질을 보이며 전광렬을 넉다운 시켜 큰 웃음을 안겼다. 이에 허경환까지 나섰지만 그녀의 쎈 한 방에 또 넉다운이 됐다는 후문. 과연 그녀가 어떤 멘트들로 두 남자를 넉다운 시켰을지는 오늘(13일) 저녁 채널S에서 방송되는 '힐링산장 2'에서 확인할 수 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