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vs이란] ‘조 1위 싸움’ 벤투 감독, “이란 강하지만, 우리 스타일 유지할 것”
[대한민국vs이란] ‘조 1위 싸움’ 벤투 감독, “이란 강하지만, 우리 스타일 유지할 것”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FA
사진|KFA

[STN스포츠] 반진혁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란이라고 해서 특별하게 전술이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오는 12일 오후 10시 30분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4차전을 치른다.

대한민국의 열세다. 2무 5패로 이란 원정에서 승리한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이번에는 반드시 징크스를 떨쳐내겠다는 각오다.

벤투 감독은 경기 하루 전날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매 경기 승리에 집중하고 있다. 이란은 매우 좋은 팀이다. 지난 경기 좋은 결과를 보여줬다. 또한, 경험이 많은 좋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의 목표인 승점 3점을 따내려면 실수를 줄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동 거리 최소화와 선수들의 최상의 컨디션을 위해 전세기를 준비하는 등 이란 원정 승리에 사활을 걸었다.

이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게 돕고 있다. 모든 선수들이 출전 가능한 상황이다. 누가 나설지 추후 결정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대한민국은 이란 원정에서 상대 전적이 열세다. 징크스를 떨쳐내기 위해 전술 변화가 필요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는데 “경기 운영은 다르지 않을 것이다. 지난 3경기와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강한 상대를 맞아 플레이 스타일을 유지할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기술적으로 좋은 선수를 보유한 팀이다. 좋은 조직력으로 상대를 압박한다. 큰 경기에 경험이 많다. 두 팀 모두 좋은 경기가 될 것 같고, 대한민국 입장에서도 도전이 될 것이다”며 이란 전력을 평가했다.

경기가 치러질 아자디 스타디움에는 1만명의 관중이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끝내 계획이 무산됐다. VAR도 도입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서는 “관중이 없어서 아쉬운 부분도 있다. 축구는 경기장에 사람이 들어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에 맞춰 적응해 승리할 수 있게 준비할 것이다”고 말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