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vs이란] ‘이란 나와’ 김영권, “후배들을 위해서라도 원정 징크스 깨야”
[대한민국vs이란] ‘이란 나와’ 김영권, “후배들을 위해서라도 원정 징크스 깨야”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FA
사진|KFA

[STN스포츠] 반진혁 기자 = 김영권이 후배들을 위해서라도 이란 원정 고전 징크스를 깨부수겠다고 다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오는 12일 오후 10시 30분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4차전을 치른다.

대한민국의 열세다. 2무 5패로 이란 원정에서 승리한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이번에는 반드시 징크스를 떨쳐내겠다는 각오다.

김영권은 “시리아전을 승리했기에 분위기가 좋다. 선수들도 긍정적으로 생각 중이다”며 팀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현재 상황에서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며 몸 상태를 설명했다.

김영권은 그동안 대한민국이 고전했던 이란을 경계했는데 “항상 적극적이다. 피지컬 부분에서도 우위를 점하고 있다. 쉽지 않은 팀이라고 느껴왔고 지금도 그렇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인 목표가 무승부라는 말이 많은데 오로지 승리만 생각 중이다. 이에 초점을 맞춰 준비 중이다”며 넘지 못할 산은 아니라고 의지를 불태웠다.

끝으로 “최근 이란 원정에서 승리가 없었다. 앞으로 후배들을 위해서라도 이번 경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징크스를 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다짐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