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복귀 후 풀타임’ 英 매체, “후반전 아쉬웠지만, 토트넘 공격 이끌어”
‘손흥민 복귀 후 풀타임’ 英 매체, “후반전 아쉬웠지만, 토트넘 공격 이끌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AP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 반진혁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의 부진 속에서도 존재감을 보여줬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첼시와의 2021-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이날 결과로 2연패에 빠졌다.

손흥민은 선발 출격했다. 종아리 부상으로 잠시 전력에서 이탈해 재활에 매진했고 전격 복귀했다. 2선과 최전방을 오가면서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손흥민은 팀 역습에 일조했다.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첼시 수비진 무력화했고 속도를 불어넣었다. 기회가 왔을 때는 과감한 슈팅도 마다하지 않으면서 득점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후반전에는 토트넘이 첼시에 맥을 추지 못했다. 빈번히 공격을 허용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손흥민도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공간이 생기지 않으면서 특유의 스피드를 활용해 돌파를 보여주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계속해서 존재감을 선보였다.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부여했다. 그러면서 “후반전 많은 공을 공급 받지 못하면서 아쉬움이 있었지만, 경기 내내 첼시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를 압박했고, 토트넘의 공격을 이끈 스타였다”고 평가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