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포커스] ‘승부차기 잔혹사’ 전북, 빠툼전 벼랑 끝에서 징크스 타파
[st&포커스] ‘승부차기 잔혹사’ 전북, 빠툼전 벼랑 끝에서 징크스 타파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북 현대
사진|전북 현대

[STN스포츠(전주) = 반진혁 기자]

전북 현대가 벼랑 끝에서 승부차기 징크스를 타파했다.

전북은 지난 15일 오후 5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빠툼 유나이티드와의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였던 전북은 초반부터 빠툼을 몰아붙이면서 이른 시간 선제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연계 과정에서 세밀함이 떨어졌고 결정력 부족에 아쉬움을 삼켰다.

계속 두드리던 전북은 전반 추가 시간 결실을 봤다. 코너킥 상황에서 백승호가 연결한 크로스를 한교원이 내줬고 이것을 구스타보가 머리로 팀에 선제골을 안겼다.

전반전 득점포를 가동했기에 전북은 쉽게 경기를 풀어가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전 빠툼을 쉽게 공략하지 못했고 실점을 내줬다. 이후 추가 득점에 실패했고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에서도 전북은 빠툼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잔인한 승부차기로 향했다.

승부차기에서는 송범근의 존재감이 빛났다. 빠툼의 3, 4번 키커의 슈팅을 모두 안정적으로 막아내면서 팀의 8강행을 이끌었다.

그동안 송범근에게는 승부차기, 페널티킥이 약점이라는 꼬리표가 있었는데 빠툼전을 통해 털어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송범근에 이어 전북도 승부차기 승전고가 반갑다. 그동안 수차례 덜미를 잡히면서 징크스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전북의 승부차기 잔혹사는 알 사드와의 2011 ACL 결승전이 가장 아픈 기억이다. 홈에서 열렸던 경기, 4만 관중 앞에서 아쉽게 무릎을 꿇어야 했다.

이후 2013년 포항 스틸러스와의 FA컵 결승전, 2018년 수원 삼성, 2019년 상하이 상강과의 ACL 8강, 16강전, 2021년 양주시민축구단과의 FA컵 16강전 모두 승부차기에서 무릎을 꿇었다.

빠툼전에서도 덜미를 잡혔다면 홈에서 충격적인 ACL 16강 탈락과 승부차기 잔혹사를 이어가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도 있었지만, 송범근의 선방 쇼로 기사회생했다.

전북은 이번 시즌 ACL 8강 진출은 과정에서 아쉬움을 남겼지만, 벼랑 끝에서 승부차기 징크스를 극복한 것이 위안으로 남았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