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8강 진출에도 아쉬운 과정’ 김상식 감독, “만족스럽지 않아...팬들께 죄송”
[S트리밍] ‘8강 진출에도 아쉬운 과정’ 김상식 감독, “만족스럽지 않아...팬들께 죄송”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TN스포츠(전주) = 반진혁 기자]

김상식 감독이 8강 진출에도 웃지 못했다.

전북 현대는 15일 오후 5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에서 빠툼 유나이티드를 누르고 8강에 진출했다.

김상식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만족스럽지 않다. 골이 터지지 않아 고전했다. 가슴 졸였을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게 변명이지만, 전술, 체력 100% 다하지 못한 것이 고전한 이유 같다”고 덧붙였다.

김상식 감독은 이날 30분 만에 교체 카드를 꺼냈다. 다소 이른 시간이었는데 “특별한 이유는 없다. 팀이 가고자 하는 방향에 미치지 못해서 일찍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전북은 이번 시즌 슈팅을 아낀다는 지적이 많다. 이는 빠툼전에서도 드러나면서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서는 “이번 시즌 유난히 슈팅을 아끼는 장면이 많다. 대책이라는 건 훈련밖에 없는 것 같다. 더 적극적으로 주문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전북 합류 이후 처음으로 선발 출전한 사살락에 대해서는 “의지가 강했다. 태국 팀을 상대로 보여 주고 싶었던 마음이 컸을 것이다. 100% 보여줬다고 생각하며 만족스럽다”고 언급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