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부산영화제 개막식, 오프라인 개최...개막작은 홍상수 ‘행복의 나라로’(종합)
26회 부산영화제 개막식, 오프라인 개최...개막작은 홍상수 ‘행복의 나라로’(종합)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코로나19를 딛고 오프라인으로 정상 개최된다.

15일 오후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개막식은 정상적으로 열린다. 오프라인 개최를 위해 방역당국의 지침을 마친 상태다. 마지막 점검이 중요하지만, 정상적인 레드카펫 행사와 시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티켓 축소 때문에 참여하고 싶은 많은 분들이 함께 하지 못하지만, 정상적으로 열린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 방역당국의 협조와 자문, 수칙 안에서 이뤄진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전체 상영작은 233편이다. 코로나19 전까지는 300편 내외로 지난해에 이어 대폭 줄었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평소 영화제보다는 적지만 작품 수준은 어느 해보다 높다고 자부한다”고 자신했다.

올해 개막작은 지난해 칸영화제 공식 초청됐던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다. 최민식, 박해일이 주연한다. 영화제 측은 ‘행복의 나라로’를 개막작으로 선택한 이유로 "연출력은 물론 배우들의 연기력까지 앙상블을 이루는 작품"이라고 치켜세웠다.

개막식에서 ‘아시아 영화인상’과 ‘공로상’ 두 가지 시상도 이뤄진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올해 국내 영화인 두 분에게 드릴 예정“이라며 ”임권택 감독님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국영화의 살아있는 전설이고, 칸에서 최초로 상을 받으신 분이다. 공로상은 故 이춘연 대표다. 한국 영화에 공헌을 했던 것을 받아 이렇게라도 감사의 표시를 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간 개최된다.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