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던 바다' 김고은→이지아, 주제곡 열창...아름다운 종영
'바라던 바다' 김고은→이지아, 주제곡 열창...아름다운 종영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바라던 바다' 방송 캡처
사진|JTBC '바라던 바다' 방송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바라던 바다'가 마지막 영업을 마쳤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바라던 바다'에선 멤버들이 고성에서 마지막 저녁 영업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돈독한 팀워크가 돋보였던 만큼 종영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털어놨다. 김고은은 "섭섭하다"라고 고백했고 윤종신 역시 "이제 우리 친해졌는데 끝나다니"라고 밝혔다. 이동욱이 "프로그램이 끝나도 자주 연락하자"라고 말하자 이수현은 "'바라던 바다' 우정 포에버!"라고 외쳤다.

'바라던 바다'는 그동안 스타들의 진솔한 매력과 완성도 높은 라이브 무대 등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해왔다. 마지막 영업에선 알바생 정인, 십센치의 활약과 함께 다채로운 무대가 이어졌다.

온유와 십센치는 샤이니의 'Dream Girl'을 부르며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줬다. 샤이니의 팬이라고 밝혀온 이동욱은 온유와 함께 샤이니의 '재연'을 선곡해 감미로운 보이스를 선보였다.

특히 멤버들은 '바라던 바다' 주제곡을 다함께 열창하며 마지막 영업을 빛냈다. 열심히 연습했던 만큼 멤버들의 시너지가 돋보여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

'바라던 바다' 주제곡은 윤종신과 멜로망스 정동환이 작곡하고 김고은, 이지아, 이동욱, 샤이니 온유, AKMU 이수현이 작사에 참여했다. 촬영하면서 느꼈던 바다의 소중함을 담아 더욱 뜻깊다. 해당 곡은 지난 5일 진행된 'UN청소년환경총회' 폐회식의 공식 주제곡으로도 선정되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멤버들은 주제곡 무대를 통해 서로를 다정히 바라보며 끈끈한 팀워크를 짐작케 했다. 멤버들의 달달한 보이스도 조화를 이루며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끌어냈다.

또한 '바라던 바다'는 그동안 제로 웨이스트(Zero-Waste)를 표방하는 라이프 스타일, 바다 지킴이 김고은이 매회 바다 쓰레기를 직접 수거하는 씨클린(Sea-Clean) 등을 통해 환경 보호를 위한 메시지도 전했다. 멤버들과 스태프들은 마지막 영업이 끝난 뒤에도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에 집중하며 '바라던 바다'의 취지를 되새겼다.

'바라던 바다'는 마지막 회까지 감동적인 음악, 멤버들의 진심과 우정,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며 대미를 장식했다.

지난 6월 29일 첫 방송된 '바라던 바다'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 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이다. 글로벌 팬들의 많은 관심 속에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만 구독자 48만명, 총 조회수 1억 5천만뷰를 돌파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