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조현우 승부차기 눈부신 선방’ 울산, 가와사키 꺾고 8강 진출
[S코어북] ‘조현우 승부차기 눈부신 선방’ 울산, 가와사키 꺾고 8강 진출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TN스포츠 = 반진혁 기자]

울산 현대가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꺾고 8강에 안착했다.

울산은 14일 오후 8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치러진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가와사키를 제압하고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울산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오세훈이 최전방에 위치했고 바코, 이동경, 이동준이 뒤를 받쳤다. 김성준과 원두재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수비는 홍철,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이 구축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전반 초반은 울산의 분위기였다. 빠른 역습을 통해 가와사키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22분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홍철의 크로스를 오세훈이 날카로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정성룡의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울산의 공세는 이어졌다. 전반 27분 역습 상황을 맞았고 바코가 스피드를 살린 돌파 후 패스를 내줬고 이것을 이동준이 슈팅을 연결하면서 계속해서 선제 득점을 노렸다. 이후 가와사키도 분위기를 가져가기 시작했다. 기회가 왔을 때 과감하게 슈팅을 연결하면서 반격에 나섰다.

가와사키는 전반 35분 야마네가 회심의 슈팅으로 울산의 골문을 두드리면서 득점을 노렸다. 이후에는 공방전으로 이어졌지만, 결실을 보지 못했고 양 팀의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은 초반부터 공방전으로 이어졌다. 양 팀은 선제 득점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면서 상대의 빈틈을 노렸다. 울산은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22분 이동경과 김성준을 빼고 윤빛가람과 이청용을 투입해 전술 변화를 가져갔다.

이후에도 치열한 공방전이 전개됐다. 양 팀은 공격에 힘을 싣고 서로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육탄 방어를 통해 실점을 막아냈다. 결국,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1골 싸움으로 이어진 연장전에서 양 팀은 젖 먹던 힘까지 쥐어 짜냈다. 하지만, 결실을 보지 못했고, 승부차기에서 승부가 갈렸다.

◇ 승부차기
울산-O, X, X, O, O
가와사키-O, X, O, X, X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