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人] 섬세하다, '유미업' 윤시윤...코믹→설렘 ‘완급조절의 예’
[st&人] 섬세하다, '유미업' 윤시윤...코믹→설렘 ‘완급조절의 예’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윤시윤. 사진|‘유 레이즈 미 업’ 방송 캡처
배우 윤시윤. 사진|‘유 레이즈 미 업’ 방송 캡처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배우 윤시윤이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이하 ‘유미업’)으로 남다른 연기력을 입증했다.

‘유미업’ 제작진은 위기의 공시생 ‘도용식’ 역을 맡은 윤시윤이 코믹과 설렘을 오가는 완급 조절로 캐릭터의 성장 서사를 채웠다고 14일 밝혔다.

윤시윤은 극 초반 늘어진 트레이닝복을 입은 채 우울한 표정을 지으며 30대 공시생 용식을 연기한다. 이후 건강에 이상 신호를 느끼고 간 비뇨기과에서 첫사랑을 만나는 상황 역시 섬세한 감정 연기로 완성했다.

윤시윤의 연기 내공은 성장 서사의 시작과 끝에서 특히 느껴진다. 그는 용식이 처한 상황을 깊은 감정으로 표현하며 용식의 누적된 불안과 서글픈 마음을 시청자에게 전달했다. 특히 당당히 고개를 들고 나아가고 싶은 진심을 눈물로 호소한 장면에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윤시윤이 출연한 ‘유미업’은 현재 웨이브에서 전편 감상할 수 있다.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