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pick] '정식종목 채택 후 첫 선' 태권도, 대한민국은 주정훈 출격
[패럴림pick] '정식종목 채택 후 첫 선' 태권도, 대한민국은 주정훈 출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TN스포츠 DB
사진|STN스포츠 DB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대한민국 국기(國技)' 태권도가 2일 마침내 도쿄패럴림픽 무대에서 첫 선을 보인다.

태권도는 2015년 1월 31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집행위원회에서 배드민턴과 함께 도쿄패럴림픽 22개 정식종목에 채택됐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는 당시 "WT의 꿈이 이뤄진 것일 뿐 아니라 전세계 장애인태권도 선수들의 꿈이 이뤄진 것"이라고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이후 6년 반의 세월이 흘렀다.

2일 오전 10시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도쿄 패럴림픽 태권도 첫 경기가 시작된다. 역사적인 데뷔전의 주인공이 우여곡절 끝에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한 '사상 첫 여성 선수' 자키아 쿠다다디(23)라는 점이 드라마틱하다.

쿠다다디는 2008 베이징,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연속 동메달을 획득한 '아프간 최초의 올림픽 메달리스트' 로훌라 니크파이를 TV로 보고 태권도를 시작했다. 

쿠다다디는 이날 여자 -49㎏급 16강에서 지요다콘 이자코바(우즈베키스탄)와 첫 대결에 나선다.

세계 챔피언 4회, 유럽 챔피언 4회에 빛나는 '레전드' 리사 게싱(덴마크)은 여자 -58㎏급에서 초대 패럴림픽 챔피언을 노린다. 43세의 게싱은 "6년 반은 선수에게 결코 짧지 않은 세월이다. 모든 선수들이 패럴림픽의 목표 하나로 아주 오랜 기간을 달려왔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우리나라는 3일 오전 10시 30분 남자 -75㎏급에서 주정훈(27·SK에코플랜트·세계 12위)이 첫 경기에 나선다. '세계 5위' 마고메드자기르 이살디비로프(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 이하 RPC)와 맞붙는다. '종주국' 대한민국 최초의 패럴림피언이자 유일한 출전선수다. 

두 살 때 할머니가 자리를 비운 사이 소여물 절단기에 오른손을 잃은 주정훈은 초등학교 2학년 때 부모님의 권유로 태권도를 시작했다. 비범한 재능으로 비장애인 선수들과 경쟁하며 기대를 모았으나 주변의 과도한 시선에 상처를 받고 고등학교 2학년 때 태권도의 꿈을 내려놓았다. 

그러나 태권도가 패럴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면서 '유망주'를 백방으로 물색하던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와 연이 닿았다. 고심 끝에 2017년 12월 태권도복을 다시 입었다. 주정훈은 올해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아시아 선발전을 1위로 통과,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도쿄패럴림픽, 태권도에 배정된 금메달은 남녀 겨루기 종목 각 3개 체급(남 –61㎏, -75㎏, +75㎏, 여 -49㎏, -58㎏,+58㎏급), 총 6개다. K44(한팔 또는 다리 기능 제약, 한쪽 절단 또는 마비)에 K43(양 팔꿈치 아래 절단) 등급을 통합해 경기를 운영한다. 

태권도가 보급된 200여 개국 중 현재 장애인 태권도 프로그램을 시행 중인 나라는 80여 개국이다. 도쿄 대회에는 남자 27개국 36명, 여자 26개국 35명이 출전한다.

패럴림픽 태권도는 게임의 법칙도 올림픽과 조금 다르다. 유효타는 2점, 180도 발차기는 3점, 360도 발차기는 4점이지만, 도쿄패럴림픽 K44 경기선 선수 보호를 위해 머리 공격(3~5점)을 허용하지 않는다. K43~44가 손목 절단 장애유형인 만큼 몸통 부위 주먹공격(1점)도 금지된다. 위험한 플레이에 대해선 즉각 벌점이 부여된다. 

채점방식도 다르다. 예를 들어 뒤차기의 경우 올림픽에선 4점이지만 패럴림픽에선 3점이다. 올림픽에선 16강 이후 패자부활전에 진출하지만, 패럴림픽에선 모든 선수에게 패자부활의 기회가 부여된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태권도가 6년 반의 기다림 끝에 도쿄에서 첫발을 떼는 의미 있는 자리에 '종주국' 선수가 단 1명뿐이며, 여성 선수는 전무하다는 사실은 두고두고 아쉽다. 터키는 남녀 6체급에 6명의 선수가 모두 출전권을 따냈다. RPC는 남자 3명, 여자 1명, 아제르바이잔은 남녀 각 2명 등 총 4명이 나선다. 주최국 일본도 남자 2명, 여자 1명, 총 3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패럴림픽 정식종목 채택을 위해 9년의 노력을 쏟은 이후 정작 지난 6년간 국내 장애인태권도 저변 확대나 선수 발굴에는 무심했던 결과다. 이와 관련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는 "도쿄패럴림픽이 이번이 처음이라 선수층이 얕다. 다른 나라에 비해 예산 지원이 늦어졌고, 랭킹 포인트도 낮다. 3년 후 파리패럴림픽을 앞두고 기초종목육성사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선수를 발굴하겠다. 주정훈 선수를 비롯해 1~2명을 더 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