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pick] ‘아깝다 0.1점’ 사격 박진호, 10m 공기소총 복사 은메달 획득
[패럴림pick] ‘아깝다 0.1점’ 사격 박진호, 10m 공기소총 복사 은메달 획득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사격 박진호(44·청주시청)가 0.1점 차이에 아쉬움을 삼켰다.

박진호(44·청주시청)는 1일 일본 사이타마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SH1·척수 및 기타 장애) 결선에서 나타샤 힐트로프(29·독일)에 0.1점 뒤진 253.0점을 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진호는 지난 30일 남자 10m 공기소총 입사 동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 자신의 두 번째 메달을 따냈다.

쾌조의 출발이었다. 총 60발을 쏘는 예선에서 638.9점을 맞추며 패럴림픽 기록을 갈아치웠다. 박진호는 전체 47명 중 1위로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했다.

좋은 흐름은 결선에도 이어졌다. 박진호는 첫 10발에서 106.3점을 쏘며 선두에 0.1점 차 뒤진 2위에 올랐다. 11번째 총알부턴 2발씩 쏴서 총점이 가장 낮은 선수가 탈락하는 ‘서든 데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진호는 11·12번째 총알을 합쳐 21.0점을 쏘며 선두로 올라섰다. 박진호는 이후 10.3점 아래로 한발도 쏘지 않으면서 선두를 계속 지켰다. 그런데 경기 막판 위기가 찾아왔다. 19번째 총알을 10.1점에 쏘며 2위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당황하지 않았다. 박진호는 곧바로 10.5점을 쏘며 다시 1위로 올라섰다. 20번째 총알까지 총점 211.2점으로 2위 힐트로프(210.5점)와는 0.7점 차로 앞섰다. 210.3점으로 3위를 달리는 이리나 슈체트니크(22·우크라이나·210.3점)와는 0.9점 차였다.

금메달이 눈앞에 보이는 듯했다.

박진호와 힐트로프, 슈체트니크는 메달 색깔을 결정하는 마지막 승부에 들어갔다. 21번째 총알을 최고점(10.9점)에 가까운 10.8점에 맞추며 기선을 제압했다.

힐트로프는 10.6점, 슈체트니크는 10.4점이었다. 그런데 박진호의 22번째 총알이 9.6점을 기록했다.

박진호가 이날 예선과 결선에서 쏜 84발 중 유일한 9점대 점수였다. 기회를 잡은 힐트로프는 10.6점을 쏘며 총점 231.7점으로 0.1점 차로 앞서 나갔다. 10.7점을 쏜 슈체트니크는 총점 231.2점, 동메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박진호와 힐트로프는 마지막 23, 24번째 총알을 각각 10.7·10.7점, 10.8, 10.6점에 쏘며 두 발 합계 21.4점으로 동률을 이뤘다.

총점 253.1점으로 이 종목 패럴림픽 신기록을 세운 힐트로프가 박진호(253.0점)를 0.1점 차로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박진호는 어린 시절 운동을 즐겨 체대에 진학했다. 하지만 25살이던 2002년 낙상 사고로 척수를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재활을 하던 중 의사 권유로 운동을 시작했다. “남자다운 운동을 하고 싶다”며 총을 들었다.

박진호의 도전은 계속 이어진다. 3일 50m 소총 3자세, 5일엔 50m 소총 복사에서 추가 메달 획득을 노린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