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pick] ‘장애인 육상 간판’ 전민재, 100m 예선 8위로 결선행 티켓 확보
[패럴림pick] ‘장애인 육상 간판’ 전민재, 100m 예선 8위로 결선행 티켓 확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장애인 육상 간판 전민재 (44·전북장애인체육회)가 100m 결선에 진출했다.

전민재는 1일 오후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20 도쿄패럴림픽 여자육상 100m(T36) 예선에서 15초41의 기록으로 조 3위, 전체 10명의 출전 선수 중 8위로 결선 무대에 이름을 올렸다.

도쿄 대회 '200m 은메달리스트' 대니엘 애치손(20·뉴질랜드)이 14초35로 전체 1위, '2012년 런던 금메달리스트' 옐레나 이바노바(33·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가 14초46으로 2위를 기록했다.

전민재와 함께 2조에서 경합한 '1997년생 패럴림픽 기록 보유자' 쉬이팅이 14초50, 3위로 결선에 올랐다. 쉬이팅은 200m에서 28초21의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대회 2연패에 성공한 바 있다.

전민재는 자타공인 대한민국 여자 장애인 육상 레전드다. 2012년 런던 대회에서 100m-200m 은메달, 2016년 리우 대회에서 200m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이 목표"라는 도쿄 출사표를 낸 전민재는 지난 29일 주종목 200m에서 31초17로 4위를 기록, 3회 연속 메달을 아깝게 놓쳤다.

전민재는 1일 오후 7시 10분 도쿄패럴림픽 마지막 레이스, 100m 결선, 8번 레인에서 다시 한번 절실한 도전에 나선다. 

이 종목 세계최고기록은 2012년 세계선수권에서 중국 쉬이팅이 기록한 13초68, 패럴림픽최고기록은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중국 왕팡이 기록한 13초82다. 

장애인 육상 스포츠등급에서 T는 트랙, F는 필드. 알파벳 옆 숫자는 장애 유형과 정도를 뜻한다. T11~13(시각), T20(지적), T32~38(뇌병변), T40~47(절단및기타-스탠딩), T51~54(척수 등 휠체어), T61-64(사지결손 등) 종목으로 나뉜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