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pick] ‘우여곡절 끝 도쿄 입성’ 아프간 육상 대표 라소울리, 멀리뛰기 13위
[패럴림pick] ‘우여곡절 끝 도쿄 입성’ 아프간 육상 대표 라소울리, 멀리뛰기 13위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우여곡절 끝에 도쿄에 입성한 아프가니스탄 육상 대표 호사인 라소울리가 패럴림픽 경기를 소화했다.

1만 5266km. 아프가니스탄 육상 대표 라소울리는 2020 도쿄 패럴림픽 출전이라는 꿈을 이루려고 지구를 반 바퀴 돌았다.

라소울리는 이슬람 근본주의 세력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장악하면서 도쿄 패럴림픽 출전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국제 사회 도움으로 프랑스 파리를 거쳐 대회 나흘 째였던 28일 태권도 대표 자키아 쿠다다디(23)와 함께 도쿄에 입성했다.
  
라소울리는 의무 자가격리 종료 시점인 31일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육상 남자 멀리뛰기 T47 결선을 통해 꿈에 그리던 패럴림픽 무대를 밟았다. T47은 상체 장애가 있는 선수가 출전하는 종목이다.
  
1차 시기에 4.37m 기록을 남긴 라소울리는 2차 때 4.21m로 기록이 줄었지만 3차에서 4.46m 지점에 안착하면서 개인 최고 기록을 뛰어넘었다. 이전 개인 최고 기록은 이날 1차 시기 4.37m였다. 
  
라소울리는 참가 선수 13명 중 13위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이날 라소울리의 1~3차 시기 기록을 모두 더하면 13.04m가 나온다.
  
라소울리가 세계무대에서 멀리뛰기에 나선 게 이날이 처음이었다. 원래는 100m 선수다. 그러나 이번 대회 때는 그가 입국하기 전인 27일 이미 이 종목 일정이 끝난 상태였다.

이에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서는 그에게 대신 400m에 출전한 것을 권했지만 “100m 스프린터에게 400m는 무리다. 힘들어서 못 뛴다”며 멀리뛰기 출전으로 방향을 틀었다.
  
IPC는 선수 정신 건강 보호 차원에서 아프간 선수단에 대한 언론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