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서브가 더 강했다...GS 꺾고 2년 만에 컵대회 우승
현대건설 서브가 더 강했다...GS 꺾고 2년 만에 컵대회 우승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OVO
사진|KOVO

 

[STN스포츠(의정부)=이보미 기자]

예상과 달리 현대건설의 서브가 더 날카로웠다. GS칼텍스의 무기를 무력화시키고 정상에 올랐다.

현대건설은 29일 오후 2시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3-0(25-23, 25-23, 28-26) 완승을 거두며 마지막 승부에서 웃었다. 2년 만의 컵대회 우승이다. 

정지윤이 17점을 터뜨렸고, 양효진과 황민경도 12, 11점을 선사했다. 

경기 전부터 두 사령탑은 GS칼텍스 서브를 언급했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은 “잘 버티겠다”고 했고,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우리는 좋은 서브를 갖고 있다”면서도 “상대는 리시브가 흔들려도 좋은 공격수와 센터들이 있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오히려 GS칼텍스가 현대건설의 서브에 고전했다. 현대건설은 서브와 블로킹으로 흐름을 가져갔고, 공격에서도 다양한 공격 루트로 상대를 괴롭혔다. 2연패를 노린 GS칼텍스를 제치고 2019년 이후 2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현대건설은 세터 김다인과 라이트 황연주, 레프트 황민경과 고예림, 센터 양효진과 이다현, 리베로 김연견을 선발로 내보냈다. 이에 맞선 GS칼텍스는 세터 안혜진과 라이트 최은지, 레프트 강소휘와 유서연, 센터 김유리와 한수지, 리베로 오지영이 먼저 기용됐다. 

1세트 현대건설이 고예림 서브 타임에 7-2 리드를 잡았다. 이내 GS칼텍스 강소휘가 맹공을 퍼부었다. 7-9로 따라붙었다. 유서연이 황연주 백어택을 차단하며 12-13 기록, 교체 투입된 문지윤이 공격 득점을 올리며 14-14 균형을 맞췄다. 좀처럼 역전을 하지는 못했다. 현대건설은 15-14에서 황연주를 불러들이고 정지윤을 라이트로 기용했다. 현대건설이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21-20 이후에는 긴 랠리가 이어졌다. 현대건설이 이다현 수비 이후 황민경의 마무리로 22-20 점수 차를 벌렸다. 계속해서 양 팀의 수비 집중력이 빛났다. 이번에는 안혜진이 페인트 공격으로 득점을 챙겼다. 21-22로 추격했다. 23-22에서는 정지윤이 레프트 위치에서 깊은 각도의 공격을 성공시켰다. 정지윤 손을 떠난 공은 어택라인 안으로 떨어졌다. 양효진 공격 범실이 나왔지만, 상대 안혜진 서브 아웃으로 현대건설이 먼저 웃었다. 

사진|KOVO
사진|KOVO

 

2세트 현대건설은 그대로 정지윤을 라이트로 투입했다. GS칼텍스는 최은지가 아닌 문지윤을 먼저 기용했다. 현대건설이 고예림의 연타 공격으로 득점을 올리자, GS칼텍스는 유서연 백어택으로 맞불을 놨다. 다시 현대건설이 김다인 서브 득점에로 10-7, 정지윤이 문지윤 공격을 가로막으면서 11-7이 됐다. 이다현이 문지윤 공격을 또 차단하며 14-9를 만들었고, 양효진 서브 득점을 더해 15-9로 달아났다. 기세가 오른 현대건설은 이다현 이동 공격까지 통했다. 17-11로 도망갔다. 이에 질세라 GS칼텍스는 교체 투입된 권민지가 매서운 공격을 선보였고, 한수지가 노련하게 공격을 성공시키며 13-17로 추격했다. 현대건설이 ‘원포인트 서버’ 한미르 서브 득점으로 19-13이 됐다. GS칼텍스가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강소휘 서브 타임에 최은지가 맹공을 퍼부으며 23-24가 됐다. 강소휘 서브 범실로 2세트가 마무리됐다. 

3세트에도 현대건설의 분위기가 좋았다. 정지윤이 맹활약했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12-7로 앞서갔다. GS칼텍스도 물러서지 않았다. 최은지, 강소휘가 맹공을 퍼부었다. 11-13으로 추격했다. 주춤하던 유서연도 나섰다. 상대 블로킹을 이용하거나, 빠른 템포의 공격으로 17-17 동점을 만들었다. 정지윤이 백어택 시도 시 라인을 밟는 범실을 범하면서 GS칼텍스가 20-19 역전에 성공했다. 최은지 공격 득점을 더해 21-19 기록, 이내 강소휘 공격 범실로 21-20이 됐다. 황민경 공격 득점으로 21-21 균형을 맞춘 현대건설이 양효진 블로킹으로 23-22 기록, 먼저 23-24에서 다시 역전에 성공하며 일찌감치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