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서 격돌! GS 무기는 서브, 이를 경계하는 현대건설
결승서 격돌! GS 무기는 서브, 이를 경계하는 현대건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칼텍스 강소휘. 사진|KOVO
GS칼텍스 강소휘. 사진|KOVO

 

[STN스포츠(의정부)=이보미 기자]

GS칼텍스와 현대건설이 프로배구 컵대회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두 팀은 29일 오후 2시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격돌한다. 2연패를 노리는 GS칼텍스와 2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하는 현대건설이다. 

GS칼텍스는 올해 자유계약(FA) 신분을 얻은 레프트 이소영이 KGC인삼공사로 떠난 가운데 기존의 강소휘와 유서연과 더불어 최은지를 기용 중이다. 그 뒤에는 권민지도 있다. 국가대표 리베로 오지영도 새롭게 GS칼텍스 유니폼을 입었다. 

경기 전 만난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냉정하게 따져서 멤버 구성은 현대건설이 우위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우리가 갖고 있는 팀 컬러가 있고, 한 번 힘을 받기 시작하면 한, 두 번 정도는 기회가 올 수 있다. 기회를 잘 잡으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GS칼텍스의 무기는 서브다. 상대의 약점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차 감독은 “물론 기록상으로는 현대건설이 리시브에서 떨어지긴 하지만 좋은 공격수와, 센터들이 있다. 그것이 현대건설의 장점이다”며 “반대로 우리는 좋은 서브를 갖고 있다. 끝까지 괴롭히면서 물고 넘어져야할 것 같다”고 전했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도 “GS칼텍스는 서브도 좋고, 빠른 패턴을 보이고 있다. 두 명의 레프트가 잘 버텨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현대건설 황민경. 사진|KOVO
현대건설 황민경. 사진|KOVO

 

레프트로 변신한 정지윤에게도 관심이 집중된다. 강 감독은 “작년에 개인적으로 리시브 연습을 했다고 했는데 대표팀에서는 안 했다. 사실 어느 정도인지 모른다. 그래도 기본적인 자세를 보면 가능성이 있다. 서브리시브가 된다면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 같다. 아직은 더 받아봐야 한다”고 평을 내렸다. 

현대건설 역시 우승 의지가 강하다. 강 감독은 “힘들게 여기까지 왔다. 기회가 자주 오는 것이 아니기에 욕심은 있다”면서 “대회 전에 선수들에게 분위기만큼은 달라진 모습을 보이자고 주문했다. 밖에 있는 선수나, 뛰고 있는 선수들이 원팀으로 가면서 단단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