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의 새 캐치프레이즈는 ‘리:바운드(Re:bound) KBL’
KBL의 새 캐치프레이즈는 ‘리:바운드(Re:bound) KBL’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L
사진|KBL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김희옥 총재 취임 50일을 하루 앞둔 18일 새 캐치프레이즈 ‘리:바운드(Re:bound) KBL’과 함께 임기 3년 로드맵을 내놓았다.

‘리:바운드(Re:bound) KBL’은 프로농구가 오랜 침체를 딛고 다시 튀어오른다는 뜻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를 능동적으로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와 함께 KBL은 3단계(회복-쇄신-중흥) 핵심과제를 제시했다. 다가올 2021-2022 시즌은 리그를 정상적으로 치르는 데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시즌 개막 이전 신인 선수 드래프트 ▲심판‧경기부 개선 및 팬과의 소통 강화 ▲뉴미디어 콘텐츠 및 마케팅 파워 고도화 ▲유소년 육성체계 확립 등에 힘쓰기로 했다.

2단계인 2022-2023시즌에는 본격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KBL컵 대회 확대 및 국제대회 격상 ▲아시아쿼터 확대 ▲외국선수 연봉 상한 조정‧소프트캡 활용도 제고 ▲재정건전성 및 행정효율성 증대 ▲문화와 협업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김 총재 임기 마지막인 2023-2024시즌에는 중흥을 목표로 ▲국제적 위상 증대 ▲프로-아마 공동마케팅 ▲프로농구 역사 세우기 ▲기부 및 사회공헌 활성화 ▲KBL센터 가치 증대 등을 핵심 과제로 삼기로 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