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캣벨 입국 “발전한 모습 보여드리고파”
흥국생명 캣벨 입국 “발전한 모습 보여드리고파”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국생명 캣벨. 사진|흥국생명
흥국생명 캣벨. 사진|흥국생명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2021-22 시즌 외국인 선수 캣벨(Katherine Bell, 미국)이 지난 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후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캣벨은 지난 2015-16시즌 GS칼텍스에서 프로 데뷔하며 한국 배구팬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188cm의 신장을 이용한 타점 높은 공격과 블로킹이 장점인 캣벨은 2016년부터 중국, 필리핀, 터키 등 다양한 해외리그를 경험하며 얻은 발전된 기량으로 다시 한번 한국 리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구단 관계자는 "자가격리 기간 중 빠른 컨디션 회복을 위해 식단과 비대면 트레이닝을 준비했다. 2주 동안 선수가 한국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캣벨은 "한국에서 다시 뛸 수 있도록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하다. 세월이 흐른 만큼 코트 안팎에서 발전하고 성장한 모습을 팬들과 팀원에게 보여드리고 싶다"며 입국 소감을 전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