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타이틀스폰서’ 도드람양돈농협과 ‘역대 최대’ 3시즌 100억원 연장 계약
KOVO, ‘타이틀스폰서’ 도드람양돈농협과 ‘역대 최대’ 3시즌 100억원 연장 계약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OVO
사진|KOVO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타이틀스폰서 도드람양돈농협과 3년 더 함께 한다. 

연맹은 10일 오전 연맹 대회의실에서 도드람양돈농협과 3시즌 총액 100억원 규모의 타이틀스폰서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7~2018시즌 도드람양돈농협과 맺었던 3시즌 90억원을 넘어선 역대 프로배구 타이틀스폰서 최대 금액이다.

연맹은 2021~2022시즌부터 2023~2024시즌까지 3시즌 동안 도드람양돈농협과의 파트너십 연장과 함께 지난 2017~2018시즌부터 7년의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2005년 출범 이후 18번째 시즌을 앞둔 프로배구는 지난 시즌 여자부 역대 최고 시청률을 달성하는 등 겨울철 대표 프로스포츠로서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도드람양돈농협은 타이틀스폰서로서 연맹과 함께 유소년 육성 사업 지원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앞장설 예정이다. 또한 V-리그 관중 증대를 위한 프로모션을 실시하는 등 대한민국 프로배구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