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pick] ‘김연경 10점’ 한국, 사상 첫 결승행 좌절...탄다라 없는 브라질에 완패
[도쿄pick] ‘김연경 10점’ 한국, 사상 첫 결승행 좌절...탄다라 없는 브라질에 완패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도쿄의 기적을 일으킨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올림픽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상대 주포 탄다라 카이세타가 없는 브라질도 강했다.

한국은 6일 오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전에서 브라질을 만나 0-3(16-25, 16-25, 16-25) 완패를 당했다. 김연경과 박정아는 나란히 10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그대로 세터 염혜선과 레프트 김연경, 박정아, 라이트 김희진, 센터 김수지와 양효진, 리베로 오지영이 선발로 출격했다. 

탄다라가 빠진 브라질은 호사마리아 몬티벨러를 기용했다. 세터 마크리스 카네이로, 레프트 가비와 페르난다 가라이, 센터 캐롤라인 가타즈와 카롤, 리베로 카밀라 브라이트가 선발로 나섰다. 

탄다라는 이날 4강전을 앞두고 브라질로 돌아가야만 했다. 지난 7월 7일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약물 양성 반응을 보인 것. 그럼에도 브라질은 화력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한국은 가라이, 가비 등의 공격을 막지 못했다. 가라이와 가비, 호사마리아는 나란히 두 자릿 수 득점을 올렸다. 

2012년 금메달을 거머쥐었던 브라질이 9년 만에 결승 무대에 오른다. 

한국은 오는 8일 미국에 패한 세르비아와 동메달결정전을 펼친다. 

1세트 브라질의 서브가 강했다. 카롤 서브 득점에 힘입어 5-2 리드를 잡았다. 한국은 경기 초반 김희진 공격이 불발되면서 5-10으로 끌려갔다. 한국의 추격도 매서웠다. 수비 후 반격에 성공하며 득점을 쌓아갔다. 양효진이 호사마리아 공격을 차단하며 9-13 기록, 긴 랠리 끝 김연경 백어택으로 10-13 따라붙었다. 박정아가 레프트에서 중앙으로 들어가면서 공격을 성공시키며 상대 블로킹을 따돌렸다. 11-14가 됐다. 이내 브라질이 가라이, 가타즈 공격 성공으로 16-12 기록, 김희진 연속 공격 범실로 18-12까지 달아났다. 한국은 세터 안혜진, 라이트 정지윤을 기용했다. 김수지 서브 범실도 나왔다. 20-14를 만든 브라질이 정지윤 공격마저 가로막으며 21-14 점수 차를 벌렸다. 브라질이 먼저 25점을 찍었다. 

2세트 초반에도 브라질의 공격력은 위협적이었다. 한국은 좀처럼 매끄러운 공격을 펼치지 못하며 고전했다. 하지만 양효진 블로킹으로 3-3 균형을 맞췄다. 김희진 서브 득점도 터졌다. 6-5 역전에 성공했다. 브라질은 서브리시브가 흔들린 상황에서도 막강한 공격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10-8로 달아났다. 한국은 염혜선 서브 득점으로 10-10 균형을 맞췄다. 이후 긴 랠리가 펼쳐진 가운데 호사마리아가 빠른 반격으로 득점을 챙기면서 13-10 리드를 이끌었다. 가비의 백어택 득점을 더해 14-10까지 도망갔다. 김희진 공격도 가로막았다. 한국은 김희진을 불러들이고 이소영을 투입했다. 김연경, 이소영 연속 득점으로 12-15 맹추격했다. 양효진 서브 타임에 14-16으로 점수 차를 좁혔다. 브라질은 다시 공격으로 득점을 올리며 17-14, 가비 블로킹 성공으로 18-14가 됐다. 교체 투입된 나탈리아도 공격을 성공시켰다. 19-14가 됐다. 한국은 김수지 대신 박은진을 기용했다. 브라질은 계속해서 가라이 서브 타임에 23-14 우위를 점했다. 2세트도 브라질의 몫이었다.  

3세트에도 브라질이 6-3 앞서갔다. 한국은 서브리시브까지 흔들렸다. 5-10으로 끌려갔다. 호사마리아가 이소영 공격까지 차단했다. 12-6 더블 스코어를 만들었다. 한국은 김연경의 레프트 공격 성공으로 8-13 추격했다. 8-15에서 다시 김연경 공격 득점으로 9-15가 됐다. 한국은 염혜선, 이소영을 불러들이고 안혜진, 김희진을 기용했다. 김연경이 다시 힘을 냈다. 깊은 각도의 공격으로 10-15를 만들었다. 김희진 공격이 풀리지 않았고, 수비도 뒷받침되지 않았다. 10-17이 됐다. 브라질은 나탈리아와 호베르타를 투입했다. 긴 랠리 상황에서 가라이에게 백어택을 허용하면서 10-18이 됐다. 한국은 벌어진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브라질이 김연경 공격을 틀어막고 20-10 승기를 잡았다. 한국의 추격을 뿌리치고 3세트에서 일찌감치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