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pick] '9회말 3득점 뒤집기' 한국, 도미니카에 4-3 대역전승…가시밭길 피했다
[도쿄pick] '9회말 3득점 뒤집기' 한국, 도미니카에 4-3 대역전승…가시밭길 피했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1.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투를 펼치는 선발 이의리. 사진|뉴시스/AP
역투를 펼치는 선발 이의리.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한국야구대표팀이 짜릿한 대역전극을 만들었다. 

대표팀은 1일 일본 요코하마에 위치한 요코하마 야구장에서 열린 도미니카 공화국과의 경기에서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1라운드에서 4-3으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승리로 가시밭길을 피하게 됐다. 

선발로 나선 19세 좌완 이의리가 제 몫을 해줬다. 이의리는 5이닝 4피안타(1홈런) 3실점을 기록했다. 탈삼진도 9개나 곁들였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이의리는 1회초 에밀리오 보니파시오와 멜키 카브레라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폭투로 선제 실점을 내줬다. 하지만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주며 1실점만을 하고 이닝을 마쳤다. 4회초 후안 프란시스코에게 투런을 내주면서 총 3실점했지만 그 외 부분은 완벽에 가까웠다. 

하지만 타선도 제 몫을 했다. 우리타선은 8이닝까지 1득점에 그쳤다. 하지만 9회말 타선이 폭발했다. 박해민, 이정후 등의 안타를 묶어 3-3을 만들었다. 2사 3루 상황 주장 김현수가 안타를 때려내며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