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pick] '9분 35초 혈투' 유도 조구함, 100kg급에서 값진 은메달 수확
[도쿄pick] '9분 35초 혈투' 유도 조구함, 100kg급에서 값진 은메달 수확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구함. 사진|뉴시스
조구함.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조구함(29·KH그룹 필룩스)이 9분 35초간의 혈투 끝에 값진 은메달을 수확했다. 

조구함은 29일 일본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대회 유도 남자 100㎏급 결승전에서 일본의 아론 울프에게 골든스코어(연장전) 끝에 안다리후리기로 한판패를 당했다.

조구함은 업어치기를 시도하는 등 적극적인 공격으로 울프를 상대했다. 연장까지 가는 승부에서 두 선수는 모두 초인적인 힘을 보여줬다. 우리 입장에서는 불행하게도 울프가 안다리후리기로 조구함을 무너뜨렸다. 

하지만 값진 은메달이었다. 개인 첫 올림픽 메달이자 우리나라 유도 대표팀의 이번 대회 첫 은메달이었다. 직전 대회 무릎 부상으로 16강 탈락의 아픔을 겪었던 그가 그 기억을 털어내게 됐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