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pick] ‘멀티골’ 이강인의 겸손함, “내가 한 건 하나도 없어...형들이 다 만들어줘”
[도쿄pick] ‘멀티골’ 이강인의 겸손함, “내가 한 건 하나도 없어...형들이 다 만들어줘”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FA
사진|KFA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이강인이 멀티골 활약에도 겸손함을 보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와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예선 2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뉴질랜드와의 1차전에서 0-1로 패배하면서 아쉬움을 삼켰지만, 루마니아를 잡고 기사회생했다.

이강인은 이날 교체 투입으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페널티 킥 골과 왼발 득점으로 멀티골을 기록하면서 팀의 완승에 일조했다.

이강인은 경기 후 방송사 인터뷰를 통해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 행복하다. 1차전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2차전은 반전을 해서 좋았다. 초반부터 형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승리를 챙길 수 있었던 것 같다. 온두라스전 잘 준비하겠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내가 한 건 하나도 없다. 발을 갖다 대기만 했다. 형들이 다 만들어줬다.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겸손함을 보였다.

끝으로 “온두라스와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생각하고 열심히 임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최종전 각오를 전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