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장민호, 결국 컴백 연기한다(종합)
'코로나19 확진' 장민호, 결국 컴백 연기한다(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장민호. 사진|뉴시스 제공
가수 장민호. 사진|뉴시스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수 장민호의 컴백이 연기됐다.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22일 오후 MK스포츠에 “장민호가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예정이었지만, 일정 조정이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장민호의 격리 해제 상황을 살피고 음원 제작 마무리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장민호는 7월 중 음원 발표 계획을 했었으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일정에 차질이 생기게 됐다.

앞서 장민호는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했던 박태환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검사를 받았다. 이후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지난 17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장민호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현재 장민호는 격리시설에 입소해 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