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토트넘행 오피셜만 남았다…GK 골리니, 23일 런던행
사실상 토트넘행 오피셜만 남았다…GK 골리니, 23일 런던행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탈란타 BC 피에를루이지 골리니 골키퍼. 사진|뉴시스/AP
아탈란타 BC 피에를루이지 골리니 골키퍼.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토트넘 핫스퍼의 피에를루이지 골리니(26) 골키퍼 영입에 근접했다.

영국 언론 <가디언> 등 복수 언론은 지난 20일(한국시간) "토트넘의 아탈란타 BC 골키퍼 골리니 영입이 임박했다. 골리니 영입은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의 첫 작품이 될 것이며, 1년 임대 후 1,300만 파운드(한화 약 204억 원)로 완전 영입할 수 있는 옵션을 갖게 될 것이다. 현재는 특정 조건 충족 시 완전 영입이 발동되는 조항에 대해 논의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22일 골리니에 대한 보다 진전된 소식이 나왔다. 이탈리아 언론 <디 마르지오>는 이날 “골리니가 토트넘 핫스퍼행에 더 다가섰다. 골리니는 내일(23일) 런던으로 날아가 메디컬 테스트를 받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현재 토트넘은 골키퍼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다. 토트넘은 위고 요리스와 조 하트 두 명의 골키퍼를 보유하고 있지만 현재 두 선수 모두 34세로 연령이 적지 않다. 더불어 두 선수 모두 계약기간이 단 1년 밖에 남지 않아 차기 시즌이 끝난 뒤 모두 떠날 가능성도 있다. 

이에 골키퍼를 찾았고 골리니가 레이더에 들어왔다. 세리에 A 출신 파라티치 신임 단장의 존재로 인해 협상은 순조로웠고 오피셜에 근접한 것으로 보인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