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으로 유로 결승전 결장→목발 신세’ 포든, 새 시즌 개막전 출전 기대
‘부상으로 유로 결승전 결장→목발 신세’ 포든, 새 시즌 개막전 출전 기대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AP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부상을 입은 필 포든이 새로운 시즌 개막전 출전을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21일(한국시간) “포든이 부상을 입었지만, 맨시티는 새로운 시즌 시작을 함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잉글랜드 대표팀 일원으로 유로 2020에 참가했던 포든은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을 앞두고 치른 훈련에서 부상을 입어 전력에서 이탈했다.

결국, 포든은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유로 2020을 마무리했다.

포든은 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보호 장비와 함께 목발 사용했고 회복에 주력했다.

포든이 부상을 당하면서 새로운 시즌 초반 이탈 가능성이 제기됐다. 지난 시즌 14골 8도움을 기록하면서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기에 맨시티 입장에서는 타격이 분명했다.

하지만, 회복에 속도가 붙은 것으로 보이고 다가오는 시즌 시작부터 함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맨시티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