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 '뻑가·김용호' 유튜브 구독 논란→ "관리자 실수" 사과(종합)
안보현, '뻑가·김용호' 유튜브 구독 논란→ "관리자 실수" 사과(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안보현. 사진|뉴시스 제공.
배우 안보현. 사진|뉴시스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안보현이 유튜브 구독 채널과 관련한 논란에 해명하며 사과했다.

20일 안보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브라보현' 커뮤니티를 통해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온라인에서는 안보현의 유튜브 채널 구독 목록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유튜브 구독 목록 중에 '뻑가', '김용호연예부장' 등이 포함돼 있었다.

'뻑가'의 경우 세월호 관련 발언 등 수차례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페미니스트를 저격하는 유튜버로 유명하다. 그는 ‘레드벨벳’ 조이가 ‘우리 모두 페미니스트가 돼야 한다’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었다는 이유로 저격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용호 연예부장'의 경우 연예인 관련 폭로 전문 채널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안보현이 이들 채널을 구독한 것에 '실망스럽다'는 의견을 보였다.

안보현은 "처음 '브라보현' 채널을 개설한 2019년에는 제가 모든 부분을 관리해 왔으나, 2020년 하반기부터 관리자가 저를 대신하여 영상 업로드, 편집 등 모든 채널 관리를 도맡아 해왔다"며 "그러던 와중에 관리자의 실수가 있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사실 여부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만들고 시작한 '브라보현' 채널을 제대로 운영, 관리하지 못한 점은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책임"이라며 "앞으로는 깊은 책임감을 가지고 채널을 세심하게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셨던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